“자영업 목소리 靑 전달 시스템 만들고 상인에겐 정책 설명하는 메신저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8-07 0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태연 신임 자영업비서관 인터뷰
“자영업자들의 고통이나 골목가게의 목소리를 잘 정리해서 정부에 전달하는 시스템을 만들고 싶다. 또 반대로 상인들이 원하는 정부 정책이 왜 바로 실현되기 어려운지 설명해주는 통로로 서로의 이해를 넓히는 중간 메신저 역할을 하고자 한다.”

6일 신설된 청와대 초대 자영업비서관에 임명된 인태연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 총연합회 회장의 각오다.

●2000만 소상공인 자영업자이자 거대 소비자

인태연 비서관은 이날 서울신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통계청에서 추산한 중소 자영업자 숫자는 560만여명이지만 자영업에 고용된 근로자, 무임금으로 일하는 자영업자 가족, 무등록 자영업자, 노점상 등까지 합치면 200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본다”면서 “이 많은 인원들이 먹고사는 일이 자영업이고 동시에 이들은 거대 소비자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만큼 독자적이고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그렇기에 문재인 대통령께서 ‘자영업은 기업과 노동으로만 분류할 수 없는 또 하나의 독자적인 산업정책 영역으로 볼 필요가 있다’는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하고 구조적으로 건강하고 새로운 산업으로 자영업을 육성할 수 있는 방안을 찾으려 한다”고 덧붙였다.

●최저임금 해법, 노동자·자영업자 마주 앉아야

이어 그는 “지금까지 유통 대기업의 골목상권 잠식이나 시장 상인 보호를 위해 일해 온 만큼 앞으로도 유통 산업 전반에 걸친 구조적 문제와 불균형을 바로잡는 방안을 찾겠다”고 설명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최저임금 해법에 대해서는 “노동자와 자영업자가 상생할 수 있는 자리가 필요하다”면서 “노동자에게 한계 자영업자의 상황을 알게 하고 동시에 자영업자도 노동자 상황을 살필 수 있는 자리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인 비서관은 인천 출신으로 부평 문화의거리에서 이불, 그릇, 의류 유통업을 하며 상인회장을 맡았다. 전국 유통상인연합회 공동회장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 총연합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소상공인協 “현장과 소통 창구 역할 기대 ”

소상공인업계도 이날 인 비서관에게 현장과의 긴밀한 소통 창구 역할을 주문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성명을 통해 “최저임금 등 당면한 소상공인 현안을 풀어가는 데 있어 소상공인들과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청와대에 전달해 문제 해결에 나서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중소기업의 한 부류로 취급되던 지금까지의 소상공인 정책을 거시적이고 종합적인 관점으로 새롭게 재편해 주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또 “자영업비서관 신설을 계기로 청와대가 최저임금과 관련한 소상공인들의 절규에 귀를 기울이고, 소상공인들과 소통하며 종합적인 대책을 수립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8-07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