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정동영 대표에 축하 전화 … 개혁입법연대 포석?

입력 : ㅣ 수정 : 2018-08-07 02: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반도 평화에 전폭적인 지원 부탁”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민주평화당 정동영 신임 대표에게 취임 축하전화를 걸어 전폭적인 지원을 부탁했다. 개혁입법연대를 위한 포석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 45분부터 5분가량 정 대표와 전화통화를 갖고 “한반도 평화는 정 대표가 앞장서서 닦아 놓은 길이니 전폭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며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배려하는 부분도 뜻이 같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이미 몇 차례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고 그 내용을 개헌안에 담았다”며 “평화와 개혁 연대의 구체적 결과가 아직은 없지만 마음을 함께할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도 첫 공식 일정으로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정부·여당은 미국 눈치를 보느라고 개성공단 얘기를 못 해도 우리는 자유롭기 때문에 내가 목소리를 내겠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남북 간 어려움이 있을 때 좀 도와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8-08-07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