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편의점과 손잡고 ‘밑바닥 치안 서비스’ 확대

입력 : ㅣ 수정 : 2018-08-06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이 전국 4만여개의 편의점을 ‘밑바닥 치안’의 거점으로 활용한다.

경찰청은 지난해 7월부터 편의점 CU와 함께 운영한 ‘긴급 신고 시스템’이 범죄 예방과 범인 검거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자 전국 1만 3000여곳의 CU 매장뿐 아니라 다른 편의점에도 긴급 신고 시스템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긴급 신고 시스템은 편의점 직원이 비상 버튼을 누르면 주변 경찰이 자동 출동하는 체제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동안 CU 매장에 설치된 긴급 신고 시스템을 통해 신고된 건수는 1740건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직원 부주의 또는 오작동 등으로 인해 잘못 신고된 건수는 전체 신고 건수의 27~28% 정도로 집계됐다. 나머지 70%는 실제 위급한 상황에서 직원이 긴급 신고를 한 것이다. 지난 5월 7일 오전 4시쯤 경남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위협한 뒤 현금을 빼앗아 달아난 강도 2명은 알바생이 긴급 신고 버튼을 눌러 30분도 안 돼 검거됐다.

현재 CU를 제외한 다른 편의점에는 전화기 수화기를 7초 이상 들고 있으면 경찰서로 자동 신고가 되는 ‘한달음시스템’이 설치돼 있다. 하지만 신고 건수 10건 가운데 8~9건이 오작동으로 인한 신고인 것으로 확인돼 효용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따라 경찰은 지난 5월부터 세븐일레븐, GS25 등 주요 편의점과도 긴급 신고 시스템 도입을 위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또 해당 시스템에 실종 아동 찾기 기능을 추가하는 등 관련 서비스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경찰은 이 시스템을 통해 지난 2개월 동안 20여명의 실종자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