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차기 주자들 김경수 엄호…野 “눈물겨운 ‘김경수 일병 구하기’”

입력 : ㅣ 수정 : 2018-08-06 16: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영길 “정치특검 오점 남기지 않길”
입장 밝히는 김경수 경남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에 출석,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8.8.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입장 밝히는 김경수 경남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에 출석,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8.8.6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지사가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소환된 6일 송영길·김진표·이해찬 후보 등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들이 일제히 김 지사를 옹호하고 나섰다. 이재명 경기지사 거취에는 입장이 갈렸지만 김 지사 문제에는 세 후보가 한목소리를 냈다.


송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진실을 규명하는 특검이 되기 위해서 드루킹의 거짓진술에 휘둘려 ‘삼인성호’(三人成虎)의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삼인성호는 사람 셋이면 호랑이도 만들어 낸다는 뜻으로 거짓말도 여러 사람이 하면 진실처럼 들린다는 비유다. 송 후보는 이어 “정치특검의 오점을 남기지 않기를 바란다”고도 했다.

김 후보도 지난 2일 특검이 김 지사 관련 압수수색에 나서자 “김 지사를 외롭게 하지 말자”며 엄호에 나섰다. 김 후보는 “특검의 의도적, 악의적 망신주기 수사”라며 “구시대적 마녀사냥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도 전날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은 애초 특검을 할 정도의 사안이 아니었다”며 특검 수사 자체를 비판했다. 그는 또 “나는 김 지사를 오랜 기간 지켜보고 함께 당 생활을 해왔다”며 “(김 지사는) 누구보다 곧고 선한 마음으로 정치를 하는 공인”이라고 강조했다.

야당은 일제히 반발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특검수사 무력화를 위한 차기 대표 후보들의 여론선동을 그만하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도 전날 “민주당 당권 후보들의 눈물겨운 ‘김경수 일병 구하기’”라고 꼬집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