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인출기 강도

입력 : ㅣ 수정 : 2018-08-06 16: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금인출기에서 50대 주부가 복면강도에게 현금을 빼앗긴 사건이 발생했다.

6일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1시쯤 대구시 남구 대명동 도로변에 있는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입금하려던 A(56·여)씨가 복면을 한 강도에게 현금 250만원을 빼앗겼다.

강도는 A씨가 현금인출기에서 현금을 꺼내는 순간 박스 안으로 들어가 흉기로 A씨를 위협해 돈을 빼앗은 뒤 손가방에 넣고 그대로 달아났다.

범행에 걸린 시간은 30초 정도라고 경찰은 밝혔다.

현금인출기는 통행이 많은 대로변에 있지만 밤늦은 시간이어서 행인은 별로 없었다.

경찰은 강도가 심야 시간에 인적이 드문 곳을 노려 범행한 것으로 보고 주변 폐쇄회로(CC)TV 화면을 토대로 탐문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강도가 키 170㎝ 가량에 흰색 티셔츠와 바지 차림으로 복면을 해 나이는 추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