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홈페이지에 폰 업그레이드 정보 모두 공개

입력 : ㅣ 수정 : 2018-08-06 13: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퀵헬프’ 앱 ‘포럼’ 게시판에 전문가 배치 등 사후 지원·소통 강화
LG전자가 최근 ‘SW업데이트 알리미’ 코너를 신설하는 등 홈페이지를 개편했다고 5일 밝혔다. 기존 고객에 대한 사후 지원 계획과 결과를 더 자세하게 알리기 위해서다.


SW업데이트 알리미 코너에서는 현재 운영체제(OS) 성능, 업그레이드 계획과 그 결과 변경되는 기능 등을 꼼꼼하게 설명한다. 또 수시로 진행되는 펌웨어, 개선된 소프트웨어와 보안패치 등 세부적인 업데이트 내용까지 별도로 공지해 알려준다. 기존엔 프리미엄 제품에만 애플리케이션으로 설치된 ‘퀵헬프’로 공지하거나, 콜센터에 문의가 들어올 경우 답변하는 방식이었다. LG전자 관계자는 “업그레이드 계획을 미리 공지하는 것은 제조업자들에게 큰 부담일 수밖에 없다”면서 “이동통신 관련 여건에 변수가 많아, 섣불리 먼저 공지했다가 약속을 못 지키면 낭패”라고 말했다.
개편된 LG전자 홈페이지 개선된 LG전자 홈페이지에 프리미엄 스마트폰 G7씽큐의 기능에 관한 게시물이 올라와 있다. LG전자 제공

▲ 개편된 LG전자 홈페이지
개선된 LG전자 홈페이지에 프리미엄 스마트폰 G7씽큐의 기능에 관한 게시물이 올라와 있다.
LG전자 제공

바뀐 홈페이지엔 사용자들이 미처 몰랐던 기능들에 대한 설명도 강화됐다. ‘새로운 기능’, ‘유용한 팁’ 등 별도 공간을 마련했다.

이런 변화는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황정환 MC부문장(사장)이 강조한 ‘기존 LG전자 스마트폰 고객을 위한 소통과 사후지원 강화’의 한 방편이다. 당시 황 사장은 “소통과 사후지원을 강화해 신뢰를 회복하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지난달부터는 LG 스마트폰 앱에 탑재된 ‘퀵 헬프’ 앱의 ‘포럼’ 게시판에 전문가들을 배치했다. 소비자가 기능, 성능, 정보에 대해 질문하면 관련 전문가가 직접 답변을 한다. 2016년부터 시작된 포럼 서비스는 사용자들이 직접 사용후기를 남기거나 정보를 공유하는 용도로 쓰였다. 하지만 사용자들 사이에 잘못된 정보가 공유되는 경우가 많아, LG전자는 전문가를 배치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지난 3월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를 개소하며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사후지원을 약속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과의 소통을 기반으로 한 철저한 사후지원으로 고객의 신뢰를 쌓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