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 원인 ‘이산화탄소’를 연료로 만든다고?

입력 : ㅣ 수정 : 2018-08-06 13: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항공우주국(NASA) 제공

▲ 미국항공우주국(NASA) 제공

북반구 전체가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


많은 과학자들은 근본 원인으로 지구 온난화를 꼽고 있다. 지구온난화는 사람들이 만들어 낸 이산화탄소 때문이다. 국내 연구진이 천덕꾸러기 이산화탄소를 메탄이나 에탄 같이 산업적으로 유용한 물질을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화제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에너지공학전공 안수일 교수팀은 이산화탄소를 메탄이나 에탄처럼 활용가능한 에너지로 선택적 전환이 가능한 광(光)촉매 개발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에너지 분야 국제학술지 ‘에너지와 환경과학’ 최신호에 실렸다.

광촉매는 태양에너지를 흡수해 특정 물질을 새로운 물질로 전환시키는 장치이다. 전환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광촉매가 다양한 태양에너지 영역을 흡수할 수 있어야 한다. 이 때문에 많은 연구자들이 흡수 영역 증가를 위해 광촉매 구조와 표면 개선 연구를 하고 있다.
안수일 DGIST 교수

▲ 안수일 DGIST 교수

연구팀은 물질 전환효율을 높이기 위해 이산화티타늄이라는 물질에 ‘꿈의 신소재’라고 불리는 2차원 물질 그래핀을 씌우는 비교적 간단한 방식으로 고효율 광촉매를 만들었다.

이번에 개발한 광촉매는 기체상태의 이산화탄소를 메탄과 에탄으로 선택적 전환이 가능하다.

또 기존의 이산화티타늄 광촉매보다 전환율이 2~5% 가량 높아졌다. 에탄의 경우 비슷한 실험조건에서 지금까지 나온 것들보다 가장 높은 효율을 보인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안수일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이산화티타늄-그래핀 광촉매는 이산화탄소를 메탄이나 에탄 같은 활용가능한 화학물질로 선택적으로 생산함으로써 이산화탄소 저감은 물론 자원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