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오늘 김경수 ‘드루킹’ 공범으로 소환 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8-08-06 09: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3일 김해시 주촌면 무더위 쉼터를 방문해 특검과 관련된 입장표명을 하고 있다. 2018.8.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3일 김해시 주촌면 무더위 쉼터를 방문해 특검과 관련된 입장표명을 하고 있다. 2018.8.3 연합뉴스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6일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드루킹’ 댓글 조작 공범으로 소환 조사한다.

특검은 이날 오전 9시 30분 김 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조사한다. 김 지사는 지난 5월 참고인 신분으로 23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았으나 드루킹이 진술한 불법행위 개입 부분에 대해 전부 부인했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킹크랩’ 시연회에 참관하고, 댓글 조작을 지시했다고 보고 있다. 또 2017년 12월 드루킹에게 고위 외교공무원직을 대가로 지방선거를 도와 달라고 청한 정황을 의심한다.

앞서 드루킹 김씨는 옥중편지에서 “(김경수 의원이) 2층 강의장에서 킹크랩이 작동되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며 김 지사가 고개를 끄덕이는 것을 신호로 댓글 조작을 허락했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2~3차례 방문 사실을 인정하지만, 킹크랩에 대해선 몰랐다는 입장이다.

김 지사가 6월 지방선거 과정에서도 댓글을 조작한 혐의가 있다면 선거법 공소시효(6개월)가 아직 남아 기소가 가능하다. 특검은 최근 드루킹 일당을 상대로 불법 댓글 조작으로 6ㆍ13 지방선거에 개입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특검은 이날 김 지사에게 혐의 내용뿐 아니라 드루킹 일당과의 모든 접점을 캐묻는다는 방침이다. 또 김 지사가 인사청탁과 관련해 드루킹에게 협박당하자 청와대가 다른 자리를 제시하며 무마에 나선 의혹 역시 조사할 방침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