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째 600만명… ‘신과 함께2’ 신기록 행진

입력 : ㅣ 수정 : 2018-08-06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단 기간 흥행 기록… 최다 관객에 도전
올여름 극장가 최대 기대작으로 꼽힌 ‘신과 함께2’가 각종 기록을 갈아치우며 신기록 행진을 이어 가고 있다.
‘신과 함께-인과 연’

▲ ‘신과 함께-인과 연’

지난 1일 개봉한 ‘신과 함께-인과 연’은 연일 100만명을 동원하며 개봉 5일째인 5일 관객 수 600만명을 돌파했다. 전편에 대한 기대감과 더불어 최근 이례적인 폭염이 겹치면서 관객들의 발길을 극장으로 이끈 것으로 보인다.

5일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신과 함께2’는 이날 오후 5시 40분 기준으로 누적 관객 수 60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역대 최단 기간 흥행 기록이다.

개봉 첫날인 지난 1일 124만 6657명을 시작으로 2일 107만 8051명, 3일 107만 8598명에 이어 4일에는 146만 6416명을 불러모아 하루 최다 관객 기록을 세웠다. 종전 일일 최다 관객 기록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133만 3310명이다.

특히 ‘신과 함께2’는 개봉 7일째에 520만명을 동원한 전편 ‘신과 함께1’보다 빠른 속도로 흥행 돌풍을 이어 가고 있다.

흥행 기록 경신을 이어 가면서 ‘신과 함께’ 시리즈가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1, 2편 쌍천만 영화’를 기록할지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최종 관객 수 1441만명을 기록한 전편을 넘어 역대 박스오피스 1위인 ‘명량’(1761만명)의 기록을 뛰어넘을지도 관심이 쏠린다.

‘신과 함께2’는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1000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오가며 그들 사이에 얽힌 인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08-0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