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승장구’ 서울… 지방은 하락세 여전

입력 : ㅣ 수정 : 2018-08-05 18: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0.11%에서 0.16%로 확대됐다. 서울시가 용산·여의도 통합개발을 발표한 이후 용산구는 0.27%, 영등포구는 0.28% 올랐다. 은평구는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선정 호재의 영향으로 0.25% 상승했다. 강남구(0.21%), 송파구(0.19%)는 잠실·대치·개포동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저가매물이 소진되고 매수 문의가 활발해졌다. 지방 아파트값은 여전히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서울에서는 전셋값 상승폭도 약간 커졌다. 서초구(0.47%), 동작구(0.27%)는 정비사업 이주 수요로 전셋값이 올랐다. 지방은 전국적으로 하락했다. 세종은 물량 증가로 0.24%나 떨어졌다.

2018-08-06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