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 폭염 피해 예방·복구 지원… 농협, 무이자 5000억 긴급 편성

입력 : ㅣ 수정 : 2018-08-05 2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협중앙회는 사상 최악의 폭염에 따른 농민들의 피해 복구를 돕기 위해 무이자 자금 500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농협은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범농협 지원 대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농협은 무이자 자금 지원 외에도 임직원들이 모금한 성금 4억원을 농민들에게 전달하고 양수기를 비롯한 관수장비 3000대, 25억원 상당의 약제 등도 제공한다. 또 540개 공동 방제단을 통해 축산농가의 살수 작업을 지원하고 신속한 손해평가를 통해 보험금을 신속하게 지급할 계획이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지난 3일 전남 나주를 방문해 폭염 피해 현황을 점검한 뒤 “기록적인 폭염으로 농업인들이 생계 위협을 받을 정도의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면서 “피해 복구 지원에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8-0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