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석유 해상 불법거래 확대… 예멘·리비아에 무기 수출”

입력 : ㅣ 수정 : 2018-08-05 23: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엔 안보리 전문가 패널 보고서
“北, 핵·미사일 프로그램 중단 안해
中에 석탄 수출… 안보리 결의 위반”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를 회피하려고 해상에서의 석유제품 불법 거래를 크게 늘리고 예멘과 리비아에 무기를 판매하고 있다는 보고서가 안보리에 접수됐다.

AFP통신 등은 4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 전문가 패널이 제출한 보고서를 인용해 “북한이 핵무기·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지 않고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불법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중립적 전문가로 구성된 패널은 6개월마다 관련 보고서를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한다.

이에 따르면 북한은 올해 1월부터 5개월간 최소 89건의 선박 대 선박 간 불법 환적을 통해 석유 및 석탄 거래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북한이 올해 5개월간 최소 50만 배럴 이상의 석유제품을 구입해 안보리 결의를 위반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북한이 연간 수입할 수 있는 정유 제품은 50만 배럴로 제한된다. 패널은 또 북한이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3월까지 중국과 인도 등에 석탄, 철강 등과 같은 금지 품목을 수출해 1400만 달러(약 158억원)를 벌어들였다고 밝혔다.

북한이 리비아, 예멘, 수단에 시리아의 무기 거래업자이자 중개인 후세인 알 알리를 통해 소형 무기 및 군사 장비를 공급하려고 시도한 정황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패널은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지 않았다”면서 “특히 영변 핵단지는 여전히 가동 중이며 5㎿ 원자로도 계속 가동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8-0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