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분석] 도로 2015 대입 되나… 정시 30%대 확대 가능성

입력 : ㅣ 수정 : 2018-08-06 08: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2학년도 대입 공론화 이후 수능 비율 얼마나 늘까
오는 11월 15일 치러지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02일 앞둔 5일 서울 중구 종로학원 본원에서 수험생들이 자율학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는 11월 15일 치러지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02일 앞둔 5일 서울 중구 종로학원 본원에서 수험생들이 자율학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 중학교 3학년이 치를 2022학년도 대입의 틀을 논의한 공론화 절차가 명확한 결론을 도출하지 못한 채 끝났다. 공론화 과정에 참가한 시민참여단 투표에서는 시나리오1(수능 전형 선발 인원을 전체의 45% 이상으로 확대)과 시나리오2(수능 등 전형 비율은 대학 자율에 맡기고,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 실시)가 각각 평점 1·2위를 차지했다. 내용상으로 완전히 상반되는 두 시나리오 간 격차는 오차범위 안에 있어 어느 하나를 택하는 게 불가능해졌다. 이로 인해 수능 선발 확대는 당면 과제가 된 반면 수능의 영향력을 크게 낮추는 개혁은 장기 과제가 되는 기이한 상황이 벌어졌다.

이제 관심은 당장 대학수학능력시험 점수를 근거로 뽑는 정시 전형 비율이 지금보다 얼마나 늘어날지 여부다. 전문가들은 “4년 전 수준인 30%대로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5일 국가교육회의에 따르면 교육회의 측은 6일 전체회의를 열어 권고안을 의결한다. 교육부는 권고안 내용과 수능 과목 구조 및 출제범위, 학교생활기록부 기재 개선안을 종합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확정안’을 오는 20~24일쯤 발표할 예정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시민참여단 490명은 수능 위주 전형의 적정 비율을 현행보다 늘려야 한다고 응답했다. 올해 치러질 대입(2019학년도)에서 4년제 대학의 수능위주 전형 비율은 20.7%, 2020학년도는 19.9%다. 시민참여단 가운데 수능위주 전형의 적정 비율을 묻는 질문에 ‘20% 미만’이라고 밝힌 이는 9.1%에 그쳤고, ‘20% 이상’이라는 의견이 82.7%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구간별로 보면 수능위주 전형이 30~50%가 돼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48.4%로 절반에 가까웠다.

입시 전문가들은 수능 전형 비율이 늘어나되 45%까지 확대되긴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교육부가 (주요 대학에 협조를 요청해) 수능전형 비중을 늘린 2020학년도 방식을 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고등교육법상 수시와 정시 등 각 전형의 비율 결정 권한은 대학에 있기 때문에 법을 개정하지 않는 한 교육부에서 이를 강제할 방법은 없다. 다만 교육부에서 각 대학 재정지원 사업 등을 통해 수능 전형 확대를 유도할 수 있다.

대학들도 수능전형을 30%대까지 늘리는 것은 받아들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공론화 과정에 참가한 김정현 한국대학입학사정관협의회장은 “수능 위주 전형에 대한 입시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만큼 대학에서도 수능 전형을 30%대까지 높이는 것은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본다”면서 “그러나 시나리오1처럼 45%까지 높이는 것은 수시로 부족한 학생들을 먼저 뽑고 있는 지방대학들이 반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대입의 정시 비율은 2007학년도 48.5%(수시 51.3%)로 처음 수시보다 낮아진 이후 계속 줄었다. 수능 위주 전형만 따로 집계를 시작한 2015학년도가 31.6%로 수능 전형이 마지막으로 30%대를 기록한 시기다. 결국 수능위주 전형이 30%대로 늘어나면 2011~2015학년도 시기로 돌아가게 되는 셈이다. 그렇게 되면 일선 학교에서도 문제풀이 위주의 과거 수업 방식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커진다. 수도권의 한 고교 교사는 “공교육이 EBS 문제풀이에만 매달리는 교육의 질 저하가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8-06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