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중원경찰서, 이슬람예배소서 ‘빨간원 프로젝트’ 홍보

입력 : ㅣ 수정 : 2018-08-05 15: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몰카, 도촬 등 촬영범죄 예방위해
성남중원경찰서 외사요원들이 지난 3일 이슬람예배소 무슬림에게 빨간원 스티커 50장을 배부 후 스마트폰 카메라 주변에 부착하고 범죄예방교육을 했다.          (중원경찰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성남중원경찰서 외사요원들이 지난 3일 이슬람예배소 무슬림에게 빨간원 스티커 50장을 배부 후 스마트폰 카메라 주변에 부착하고 범죄예방교육을 했다. (중원경찰서 제공)

경기 성남중원경찰서는 지난 3일 성남 중원구 상대원동 이슬람예배소에서 예배를 하는 무슬림을 대상으로 카메라 등을 이용한 몰카, 도촬 등 촬영범죄를 근절하기 위한 ‘빨간원 프로젝트’ 홍보와 범죄예방 활동을 했다고 5일 밝혔다.

‘빨간원 프로젝트’란 불법 촬영물의 도구가 될 수 있는 스마트폰에 주의·금지 ·경고 등의 의미를 상징하는 빨간원 스티커를 부착,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일상에서 자연스러운 감시를 통해 범죄피해를 예방하자는 캠페인이다.

중원경찰서 관계자는 “무슬림 난민이 증가하고 외국인 범죄도 증가함에 따라 외국인 혐오 현상이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빨간원 프로젝트 홍보를 통해 무슬림에 대한 인식 개선과 범죄예방에 힘쓰겠다’ 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