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폼페이오 “완전한 비핵화 노력”…대북제재 유지

입력 : ㅣ 수정 : 2018-08-04 15: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한-미 양자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8.8.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한-미 양자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8.8.4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4일 오전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양자 회담을 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회담에서 두 장관은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 및 북미 정상의 ‘센토사 공동성명’ 이행을 위해 한미 간 긴밀히 공조해 나가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특히 남북관계와 관련해 최근 동향 및 향후 추진계획 등을 미국 측에 설명하고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목표 달성을 위해 양국이 굳건한 공조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노력을 계속 경주해 나가자”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 후속협상 동향 등 진전 과정을 공유하고 “남북미 정상이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를 함께 추동하자”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이어서 강 장관은 한미 방위비 협상, 대 이란 제재 복원 문제, 자동차 수출입 문제 등에 대한 한국 측 입장을 설명했고,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 측 입장을 이해하며 관계부처와 필요한 협의를 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강 장관은 미국의 이란 제재 복원이 한국 경제 및 기업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할 수 있도록 예외국 인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 측 요청을 진지하게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또 강 장관이 최근 미국의 자동차 안보 영향 조사 등 한미 경제 현안에 대해 한미가 상호 호혜적인 결론을 도출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미국 측은 국무부 차원에서 사안에 대해 관심을 가지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회담에서는 대북제재 관련 논의도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가 있을 때까지는 대북제재를 유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