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한밤중 시범운행 버스 탑승…“잘 만들었다” 흡족

입력 : ㅣ 수정 : 2018-08-04 08: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위원장, 무궤도전차 공장 시찰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 무궤도전차공장과 버스 수리공장을 시찰하며 신형 무궤도전차 등을 살펴봤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2018.8.4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위원장, 무궤도전차 공장 시찰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 무궤도전차공장과 버스 수리공장을 시찰하며 신형 무궤도전차 등을 살펴봤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2018.8.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산용 새 모델의 트롤리버스와 전차를 직접 타보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이번 국내 시찰은 지난달 26일 강원도 송도원종합식료공장과 원산영예군인가방공장을 시찰한 지 열흘 만으로, 김정은 위원장은 평안북도와 함경북도, 강원도에 이어 평양에서 주민생활 향상을 위한 민생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먼저 평양무궤도전차(트롤리버스)공장에 둘러 새 모델의 트롤리버스를 보고 “전차의 질이 월등하게 개선됐다. 손색없이 잘 만들었다”고 흡족한 평가를 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어 송산궤도전차사업소를 찾아 새로 만든 궤도전차를 살펴보고 대부분의 부속품을 국산화한 데 대해 만족하며 감사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이날 밤 시범운전 한 새 모델의 트롤리버스와 전차를 직접 탑승하고 “인민들이 낡아빠진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며 불편을 느끼도록 하고 거리에는 택시들이 점점 늘어나는 것을 볼 때마다 늘 마음이 무거웠는데 이제는 전망이 보인다, 정말 만족하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이번 시찰에는 최룡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황병서·조용원 등이 동행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