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울려퍼지는 창원·중국소년소녀 하모니

입력 : ㅣ 수정 : 2018-08-04 1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창원시와 마안산시 소년소녀합창단이 합동공연하는 모습.창원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해 창원시와 마안산시 소년소녀합창단이 합동공연하는 모습.창원시 제공

창원시립소년소녀합창단과 중국 마안산시소년소녀합창단이 4일 중국 마안산시에서 연합공연을 펼친다.

경남 창원시는 4일 자매도시인 중국 마안산(馬鞍山)시에서 이날 창원시립소년소녀합창단과 마안산시소년소녀합창단이 한중교류음악회 연합공연을 한다고 밝혔다.

두 시는 2001년부터 두 도시간 우호증진과 음악교류 협력을 위해 각 도시 소년소녀합창단이 두 도시에서 번갈아 가며 해마다 교류 음악회를 열고 있다.

올해는 창원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마안산시에서 연합공연을 하는 차례다.

3일 출국한 창원시립소년소녀합창단은 지연숙 상임지휘자의 지휘로 ‘엄마야 누나야’, ‘섬집아기’ 등 한국의 정겨운 동요와 ‘쿰바야’, ‘아프리칸 송’ 등 아프리카 리듬을 담은 역동적인 하모니를 중국 관객들에게 들려준다.

마안산시소년소녀합창단은 중국 동요를 부르고 마지막 연합무대에서는 두 소년소녀합창단이 한국의 동요 ‘고향의 봄’과 중국 동요 ‘모리화’를 함께 부르며 한국과 중국, 창원시와 마안산시가 화합하는 소중한 시간과 자리를 갖는다.

창원시립소년소녀합창단 단원들은 마안산시 합창단원 집에서 홈스테이를 하며 중국의 생활문화를 체험하고 우정을 쌓는다.

지연숙 상임지휘자는 “한·중 교류음악회를 통해 아이들의 맑고 고운 하모니로 중국인들에게 한국과 창원의 아름다움을 전하고, 문화사절단으로서 예술을 통해 두 도시 우호협력을 다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