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윤리위원장에 김정순 신구대 교수

입력 : ㅣ 수정 : 2018-08-03 17: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간행물윤리위원회는 3일 회의를 열어 김정순 신구대 미디어콘텐츠과 교수(사진·56)를 신임 위원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위원들 가운데 호선으로 뽑혔다. 앞서 문체부는 지난달 26일 간행물윤리위원회 신임 위원 15명을 위촉한 바 있다.

부위원장에는 문명호(66) 전 어린이동아 편집위원이 선출됐다. 문 부위원장은 외국간행물 소위원장을 겸임한다. 국내간행물 소위원장에는 고은아(51) 법무법인 로원 대표변호사가 뽑혔다. 위원장, 부위원장은 비상임으로, 이들 임기는 2021년 7월 26일까지 3년이다.

김 신임 위원장은 언론학 박사로, 한국광고자율심의기구 심의위원을 역임했다. 현재는 휴먼에이드 미디어센터장과 한국인터넷융합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간행물윤리위는 출판문화산업진흥법에 따라 간행물의 유해성 여부를 심의하는 기구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