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스마트폰 배터리 완전 방전 뒤 충전하면?

입력 : ㅣ 수정 : 2018-08-03 14: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SDI, 배터리 관리 꿀팁 소개
삼성SDI가 휴가철이나 연휴 기간 동안 참고할 만한 스마트폰 배터리관리 ‘꿀팁’을 소개했다.
먼저 여행 중 자주 충전하지 못할 경우 배터리를 최대한 오래 쓰는 방법으로 디스플레이 밝기 조절이 꼽힌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배터리 사용량 중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밝기를 조정하는 것만으로 배터리 소모를 크게 줄일 수 있다. 보통 화면 밝기를 ‘자동밝기’로 해두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배터리 소모를 줄이기 위해서는 밝기 조절 게이지를 수동으로 바꾸고 밝기를 조금 어둡게 해주면 좋다.

사용하지 않는 기능이나 앱을 꺼 두면 당연히 배터리 소모를 늦출 수 있다. GPS, 와이파이, 블루투스 등의 기능들은 사용하지 않을 때 꺼두는 게 좋다. 사용자가 기능을 사용하고 있지 않아도 스마트폰은 기능 유지를 위해 배터리를 소모한다. 사용하지 않는 앱들은 그대로 스마트폰에 방치되곤 하는데, 이들 중 일부는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실행돼 불필요한 배터리 낭비의 원인이 된다. 불필요한 앱은 삭제하는 게 배터리 절약엔 너 낫다.

해외 등 여행지에선 자동 업데이트 설정을 해제하는 게 좋다. 앱을 다운로드 받을 때, 통상 ‘자동 업데이트’ 체크를 하는데, 나도 모르는 새 자동 업데이트가 실행되면서 배터리 소모가 빨라질 수 있다. 대부분 스마트폰의 ‘절전 모드’ 또는 ‘초절전 모드’로 들어가 한 번에 설정을 할 수 있다. 요즘엔 배터리를 효율적으로 관리해주는 앱이 있어, 배터리 소모가 심한 앱을 알려주기도 한다.

여름 철 햇볕이 내리쬐는 장소에 주차된 차량은 내부 온도가 100도까지도 치솟을 수 있다. 이런 차 안에 스마트폰이나 배터리를 방치하면 수명 저하는 물론 부품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과열을 막기 위해 외출 시 배터리는 직접 소지하거나 집에 두는 것이 좋다.

삼성SDI는 배터리를 충전할 때도 알아두면 좋은 꿀팁을 소개했다.

먼저 배터리를 오래 사용하기 위해서 배터리를 0%까지 완전 방전시킨 뒤 충전하는 것이 좋다는 속설에 대해, 삼성SDI는 “잘못된 배터리 상식”이라면서 “배터리 잔량이 0%가 아니더라도 필요할 때마다 수시로 충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리튬이온배터리는 굳이 완전 방전 후 충전을 하지 않아도 오래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과거 납축전지나 니켈-카드뮴(Ni-Cd)전지의 경우, 배터리가 완전 방전되지 않은 채 충전을 하면 배터리의 실제 용량이 줄어드는 ‘메모리효과’가 발생했는데 그 사용경험이 아직 남아있어 잘못된 상식으로 자리잡았던 것.

전원을 끈 채, 혹은 비행기 모드, 절전모드로 충전하면 충전 속도가 빨라진다. 디스플레이 외에 휴대폰이 전력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곳은 통신이다. 비행기 탑승 모드는 통신을 차단할 수 있고, 초절전 모드를 실행하면 디스플레이 소요 전력이 절감된다. 전원을 끄면 모든 전력이 차단돼 충전이 가장 빠르다.

충전 케이블의 굵기가 굵을수록 충전이 빠르다. 케이블 굵기가 얇으면 저항이 커져 전류 손실이 상대적으로 많아지기 때문이다. 케이블이 굵으면 전류 저항이 줄어든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