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델 유산, 한국 정부가 관리해 주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8-08-05 19: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후손 수전 제인 블랙·토머스 오언 베델
베델 사후 부인이 자료 챙겨 英 귀향
미공개 자료 등 관리 안 돼 분실 우려
“그저 할아버지 업적 연구해 줬으면”
어니스트 토머스 베델의 후손인 손녀 수전 제인 블랙(오른쪽)과 손자 토머스 오언 베델이 영국 런던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어니스트 토머스 베델의 후손인 손녀 수전 제인 블랙(오른쪽)과 손자 토머스 오언 베델이 영국 런던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할아버지인 어니스트 토머스 베델(1872 ~1909·한국명 배설)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신문 등 자료가 해가 갈수록 빛이 바래고 부식이 심해져요. 개인이 집에서 보관하는 데 한계에 온 것 같아요. 저희 남매는 할아버지가 물려준 ‘베델’이란 성을 쓰는 마지막 세대입니다. 우리가 세상을 떠나면 이 자료들은 이제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몰라요. 대한민국 정부가 할아버지의 마지막 유산을 잘 관리해 준다면 더 바랄 것이 없어요.”
대한매일신보 설립자 어니스트 토머스 베델.서울신문DB

▲ 대한매일신보 설립자 어니스트 토머스 베델.서울신문DB

1904년 대한매일신보와 코리아데일리뉴스(KDN)를 창간해 한국인의 민족의식 고취에 크게 기여한 영국 출신 독립운동가 베델의 손녀 수전 제인 블랙(62)과 손자 토머스 오언 베델(59)은 지난달 말 영국 런던에서 가진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국가보훈처와 문화재청 등에 이같이 호소했다.

이 자료들은 베델의 부인 메리 모드 게일(1873~1965)이 1909년 남편 사망 뒤 조선에 있던 재산을 버리고 영국으로 돌아가면서도 끝까지 간직한 것들이다. 베델이 활동하던 당시 사진들과 대한매일신보 스크랩, 베델의 출생·사망기록, 결혼증명서 등이다. 게일이 사망하자 며느리 도러시(2002년 작고)가 관리하다 지금은 손녀 수전 제인이 보관 중이다.

이 가운데 일본 헌병의 접근을 막고자 베델이 살던 자택(서울 종로구 홍파동 월암근린공원 터)에 걸었던 유니언잭(영국 국기)과 베델의 관을 덮었던 태극기, 베델 사망 당시 각계에서 보내온 조문을 모은 ‘만사집’(등록문화재 482호)은 한국에 와 있다. 영국에 있는 자료들은 정렬되지 않아 마구 뒤섞여 있고 사진도 낱장으로 돼 있어 분실 우려가 크다. “베델이 하는 모든 일에 편의를 제공해주라”며 고종이 하사한 특허장도 한 언론사가 취재를 위해 빌려갔다가 분실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 스크랩도 100년이 넘어 곧 바스러져 버릴 듯 위태로운 상태란다.

베델의 손자 토머스 오언은 “1960년대부터 한국 기자들이 가끔 찾아와 할아버지 관련 자료를 촬영했지만 여전히 절반가량은 한국 언론에 공개되지 않은 것들”이라면서 “이것들은 우리보다는 한국인들이 갖고 있어야 더욱 빛을 발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들은 한국의 독립유공자 후손 지원 프로그램에 대해 “우리는 한국 정부에 어떠한 경제적 대가도 바라지 않는다. 그저 할아버지의 업적을 연구하고 더 많은 이들이 기억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면 된다”고 전했다.

글 사진 런던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8-08-0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