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학습·오락 기능 ‘빵빵’… 프리미엄 태블릿 나온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03 0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 ‘갤탭S4’ 중순부터 순차 출시
20개 창 동시 열고 문장 통째로 번역
스피커 4개 ‘돌비 애트모스’ 첫 지원
‘갤럭시탭S4’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갤럭시탭S4’

삼성전자가 업무·학습용, 오락용 기능을 두루 강화한 프리미엄 태블릿 신제품 ‘갤럭시탭S4’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2일 갤탭S4를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공개하면서 신제품을 이달 중순부터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갤탭S4는 태블릿 최초로 ‘삼성덱스’를 탑재하는 등 전작인 갤탭S3보다 업무, 학습용 기능이 강화됐다. 삼성덱스는 휴대 기기를 본체로 키보드나 모니터를 연결해 데스크톱 PC처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장치다. 액세서리로 출시되는 북커버 키보드에 꽂거나 ‘퀵 패널’에서 삼성 덱스를 실행하면 데스크톱 PC처럼 화면 하단에 작업표시줄이 생기고 최대 20개 창을 동시에 열 수 있다. 고선명 멀티미디어 인터페이스(HDMI) 케이블을 이용, 모니터나 TV의 더 큰 화면을 사용할 수도 있다.

S펜 기능도 전작보다 개선됐다. ‘갤럭시노트8’에서 처음 선보인 ‘라이브메시지’ 기능이 들어갔고, 번역 기능은 기존 단어 단위에서 문장을 통째로 번역할 수 있게 강화됐다. ‘꺼진 화면 메모’로 자동 저장할 수 있는 용량도 기존 1페이지에서 100페이지로 대폭 확대됐다.

신제품은 음향과 디스플레이 등 엔터테인먼트 기능도 강력해졌다. 태블릿 최초로 ‘돌비 애트모스’가 지원돼 이 기술을 이용해 만들어진 영상이나 음향을 재생하면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의 기술로 만든 4개의 스피커를 통해 실감 나는 음질을 느낄 수 있다.

갤탭S4는 상하단 베젤에서 브랜드 로고와 홈버튼을 제거해 화면을 최대화했다. 10.5인치 디스플레이에 16대10 화면비를 채택했다. 해상도도 2560×1600으로 전작보다 높아졌다.

삼성전자는 갤탭S4와 함께 가족용 태블릿 ‘갤럭시탭A(2018)’도 공개했다. 제품은 ‘키즈모드’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어린이 맞춤형 사용자경험(UI) 디자인으로 전화·카메라·뮤직·브라우저 등 어린이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앱들을 제공한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8-03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