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리비아 피랍 국민 구출에 최선”

입력 : ㅣ 수정 : 2018-08-03 02: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靑 “조국과 대통령 그를 잊은 적 없어”
NSC 상임위 석방 해결 방안 등 논의

청와대는 리비아에서 지난달 6일 한국인 남성이 현지 무장단체에 납치돼 억류 상태인 것과 관련, “조국과 그의 대통령은 결코 그를 잊은 적이 없다. 납치된 첫날 ‘국가가 가진 모든 역량을 동원해 구출에 최선을 다해 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가 내려졌다”고 2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논평에서 피해자로 추정되는 한국인 등 4명의 동영상이 공개된 점을 거론하며 “리비아에서 납치된 우리 국민이 한 달이 다 돼서야 생존 소식을 전해 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정부는 사건 발생 직후부터 지금까지 그의 안전과 귀환을 위해 리비아 정부 및 필리핀, 미국 등 우방국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아덴만에서 임무 수행 중이던 청해 부대는 수에즈 운하를 거쳐 리비아 근해로 급파돼 현지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노력을 믿고 그가 건강하게 돌아오기를 빌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피랍사건 대처 방안 등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가장 빠른 시일 내에 우리 국민이 석방되도록 다각적인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도 참석했다.

지난달 6일 리비아 서부 자발 하사우나 지역에서 무장 괴한 10여명이 현지 회사의 외국인 숙소에 난입해 한국인 1명과 필리핀인 3명을 납치하고 물품을 빼앗았다. 한국인 피해자는 장기간 리비아에 체류 중인 60대 남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28일째인 이날까지 납치세력은 요구 사항을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8-03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