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n] ‘개혁 성향’ 강해진 대법원

입력 : ㅣ 수정 : 2018-08-03 0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선수·이동원·노정희 신임 대법관 취임식이 2일 대법원에서 열렸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 7번째 대법관 교체다. 지난해 9월 취임한 김명수 대법원장을 포함해 대법관회의 구성원 14명 중 8명이 문 대통령 임명 인사로 채워졌다. 개혁 성향이 강해진 사법부의 판례가 어떻게 바뀔지,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사법농단 후폭풍에 어떻게 대처할지 주목된다.

2018-08-03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