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송영무 경질? 아직 정해진 것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02 08: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 전경 서울신문DB

▲ 청와대 전경
서울신문DB

송영무 국방부 장관 거취와 관련해 ‘사실상 경질하기로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송영무 장관의 거취는 급선회한 바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송영무 장관의 거취 문제는) 어제 말씀드린 내용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전날 같은 내용의 보도에 대해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면서 “확인해 드릴 게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지금 단계에서 송영무 장관의 거취는 최종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 본인을 제외하고는 누구도 결정 내용을 알 수 없다는 뜻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가 종전 선언이라는 어휘를 부담스러워 하는 미국 여론을 고려해 종전 선언 명칭에 ‘비핵화’를 명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어느 것도 결정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미연구소(USKI)에 방문연구원 선정 청탁 이메일을 보내 논란이 됐던 홍일표 청와대 행정관의 부인인 장모 감사원 국장에 대해 감봉 3개월의 경징계 처분이 내려진 것과 관련해, 홍일표 행정관의 거취 역시 곧 결정될 전망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홍일표 행정관은 현재 대기발령 중이며 (장 국장에 대한) 징계 절차 완료에 따라 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