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불 자동차’ 많이 팔려서 그렇다는 BMW의 오만

입력 : ㅣ 수정 : 2018-08-01 22: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제 경인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420 차량에서 불이 났다. 올 들어서만 벌써 28번째 BMW 화재다. 지난달 26일 잦은 화재 때문에 BMW가 520D 등 42개 차종 10만 6317대의 리콜을 결정한 지 5일 만이다. 차량 소유자들은 “불안해서 못 타겠다”고 아우성이다. 청와대 국민게시판에 ‘판매 중단’을 요구하는 청원은 물론 손해 배상을 위한 집단소송도 제기됐다.

BMW코리아는 화재의 원인을 “엔진에 장착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그러나 EGR은 세계적으로 보편화된 장치다. 이게 문제라면 다른 나라에서도 같은 사고가 나야 한다. 하지만 유독 한국에서만 화재가 집중되고 있어 설명할 길이 없다. 특히 “문제가 된 BMW 5시리즈가 한국에서 많이 팔렸기 때문”이라는 해명은 안이함을 넘어 오만함이 엿보인다. 5시리즈 모델이 비슷하게 팔린 영국에서는 이런 사고가 거의 없다. 자동차 전문가들은 전자제어장치(ECU)를 판매 국가의 법규에 맞게 조작하면서 EGR에 과부하가 걸려 불로 이어졌을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한다. 일리가 있어 보이지만, BMW는 관련 자료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BMW의 화재는 2015년부터 문제가 됐고, 2016년 10월에도 화재로 리콜이 있었다. 그때마다 BMW는 땜질 처방으로 일관했다. 여기에는 감독관청인 국토교통부의 책임도 크다. BMW 차량 화재가 빈발하는데도 모니터링만 하고 있었다니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올 들어 새로 팔리는 차 가운데 19.2%가 수입차다. 불이 많이 난 520D 모델 누적 판매량은 6만 9700여대나 된다고 한다. 국민의 안전과 결부된 만큼 국토부 등 관련 부처는 신속히 화재 원인을 규명하고, 문제가 드러나면 판매 금지를 포함해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 BMW도 글로벌 브랜드에 맞게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자료 공개에 적극 임할 것을 촉구한다.

2018-08-0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