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텃밭의 변신

입력 : ㅣ 수정 : 2018-08-01 22: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텃밭의 변신 버리는 것으로 알고 있던 당근 꼭지를 물에 담가 두니 꽃을 기다리는 설렘과 인테리어 효과를 준다. 자투리 공간에서 농작물을 키우는 ‘텃밭’이 도시재생과 원예 등을 내세우며 진화하고 있다. 유난히 긴 폭염 속에 ‘관상용 당근’이 만들어 내는 도시의 얼굴이 청량하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 텃밭의 변신
버리는 것으로 알고 있던 당근 꼭지를 물에 담가 두니 꽃을 기다리는 설렘과 인테리어 효과를 준다. 자투리 공간에서 농작물을 키우는 ‘텃밭’이 도시재생과 원예 등을 내세우며 진화하고 있다. 유난히 긴 폭염 속에 ‘관상용 당근’이 만들어 내는 도시의 얼굴이 청량하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버리는 것으로 알고 있던 당근 꼭지를 물에 담가 두니 꽃을 기다리는 설렘과 인테리어 효과를 준다. 자투리 공간에서 농작물을 키우는 ‘텃밭’이 도시재생과 원예 등을 내세우며 진화하고 있다. 유난히 긴 폭염 속에 ‘관상용 당근’이 만들어 내는 도시의 얼굴이 청량하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2018-08-0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