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욱 PB의 생활 속 재테크] 치솟는 아파트값… 도심형 ‘미니 주택’에 눈 돌려 보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8-08-01 18: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정부의 부동산 정책들을 비웃기라도 하듯 서울 강남권 아파트에 이어 강북권 아파트까지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강남·북 간 ‘가격 격차 메우기’가 진행되는 모습이다. 30평형대를 기준으로 ‘10억원대 클럽’에 가입하는 아파트 단지들도 속속 늘어나고 있다. 정부 정책이 무색하게 아파트 가격은 뛰고,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은 점점 더 요원해지는 양상이다.

그러다 보니 아파트 대신 도심형 협소주택으로 눈을 돌리는 사람들도 증가하고 있다. 부동산 경매에서도 이른바 ‘미니 주택’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엿볼 수 있다. 얼마 전 서울 서부지방법원에서 진행된 부동산 경매에서는 용산구 후암동 12평 땅 위에 지어진 낡은 주택이 감정가 대비 230% 수준의 가격에 팔렸다. 그뿐만 아니라 이날 구옥(舊屋)을 사기 위해 경매에 참여한 입찰자 수는 무려 105명에 달했다.

●주거+노후 문제 해결 일석이조 효과

물론 후암동이라는 지역은 최근 미군의 평택 이전으로 용산공원 배후지역이라는 입지적인 장점을 갖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그마한 부지 위에 지어진 구옥이 감정가를 넘어 6억원이 넘는 가격에 매각되었다는 것은 앞서 얘기한 것처럼 도심지 주택 문제에 있어서 상당한 시사점을 갖고 있다.

아파트라는 편리한 기계에서 한 발 벗어날 수만 있다면 협소주택의 매력이 보인다. 작은 땅 위에 세상에서 유일한 나를 위한 맞춤형 집을 가질 수 있다는 장점이다. 더욱이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층간소음 등의 문제로 이웃 간 분쟁을 한 번이라도 겪어 본 사람이라면 단독주택 신축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경제적으로 따져 봐도 단독주택이 아파트에 뒤지지 않는다. 지금 마포지역 30평대 신축 아파트 가격이 12억~15억원을 호가하고 있다. 그런데 마포지역 30평대 토지를 매수해 연면적 60평짜리 저택을 지어도 전체 예산은 15억원을 넘지 않을 것이다. 60평의 면적을 거주 목적으로만 쓰지 않아도 된다면 임대 공간 또는 상가 공간으로 나눠 임대료라는 추가 수익까지 얻을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주거 문제뿐만 아니라 노후 문제까지 해결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도심형 협소주택 수요 꾸준히 늘어날 듯

다만 협소한 부지에 건물을 짓는다는 어려움은 걸림돌이다. 직접 토지를 사서 하나하나 방향을 고민해 완공할 때까지 심리적, 육체적 노고도 적지 않다. ‘건축을 하면 10년 늙는다’는 말이 있을 정도니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도심지 협소주택에 대한 수요는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투자증권 영업부 부동산팀장
2018-08-0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