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銀, 주 40시간 근무제 정착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8-02 0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도진 행장 창립 57돌 기념식서 밝혀
“비생산적 업무 관행 개선 모두 동참”
디지털 코어 뱅크로 완전 전환도 주문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은 1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열린 창립 57주년 기념식에서 “주 40시간 근무제를 정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김 행장은 기념사에서 “주 40시간이라는 새 옷에 맞게 겹겹이 쌓인 군살을 없애야 한다”면서 “이제 우리가 지켜야 할 원칙은 정시 출근, 정시 퇴근”이라고 강조했다. 오래 일하는 게 미덕인 시대는 갔으며 이제는 비생산적인 업무관행 개선을 위해 모두가 동참해야 한다는 취지다.

그는 “은행장을 비롯한 경영진부터 새로운 업무 방식을 고민하고 불필요한 것들을 하나씩 없애 나가도록 솔선수범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 뱅크’로의 완전한 전환도 주문했다. 김 행장은 “앞으로 ‘디지털 코어 뱅크’로 전환할 것”이라면서 “시스템을 바꾸고 기술을 도입하는 데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전례 없는 변화와 깊이를 각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스마트뱅킹과 온라인 브랜치, 고객 스스로 창구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셀프뱅킹’ 도입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북아시아와 유라시아 등 해외 진출을 강조한 김 행장은 “나아가 한반도 평화시대를 맞아 새로운 남북 경협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8-0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

    서울신문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