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이르면 이번 주 ‘피의자’ 김경수 소환… 靑까지 겨누나

입력 : ㅣ 수정 : 2018-08-02 09: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루킹 수사 25일 종료 앞두고 속도전
박상융 특검보 “아직 의견 조율은 없어”
‘주선자’ 송인배 靑비서관도 수사 선상에
김 지사 “소명한 내용 반복 보도” 불만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검팀이 이르면 이번 주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오는 25일로 끝나는 1차 수사 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특검팀의 수사망이 김 지사를 넘어 청와대까지 뻗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상융 특검보는 1일 취재진에게 “(김 지사에 대한 소환 통보를) 곧 할 것 같다”며 “아직 의견 조율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최근 드루킹 일당이 매크로 프로그램 ‘킹크랩’을 사용하는 것을 사실상 승인한 업무방해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김 지사 소환을 앞두고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회원들을 상대로 막바지 조사를 하고 있다. 이날 수사팀은 ‘초뽀’ 김모(43)씨, ‘둘리’ 우모(32)씨, ‘트렐로’ 강모(47)씨 등 3명을 한꺼번에 불렀다. 이들은 킹크랩을 활용한 불법 댓글 조작에 관여한 혐의 등으로 모두 구속된 상태다.

특히 둘리는 경기 파주에 있는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일명 산채)에서 김 지사가 킹크랩 시연회를 지켜보는 자리에 동석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초뽀 역시 드루킹의 최측근으로 문재인 대통령 지지모임인 ‘경인선’ 블로그를 운영하고 김 지사에게 후원금 2700여만원이 흘러간 정황이 담긴 이동식저장장치(USB)를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특검팀은 전날엔 드루킹을 소환해 보안 메신저인 ‘시그널’을 통해 김 지사와 나눈 대화 내용을 추궁하는 한편, 지난달 30일엔 김 지사의 보좌관이었던 한모씨를 비롯한 피의자 5명을 한꺼번에 소환하는 등 전방위적인 수사를 전개해 왔다. 그러나 김 지사의 관사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발부에 실패하면서 주춤거리는 모양새를 보이기도 했다.

특검팀은 김 지사에 대한 소환 조사를 마치는 대로 김 지시와 드루킹을 소개해 준 것으로 알려진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도 부를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수사 기간이 24일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촉박하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박 특검보는 “아직 (조율)한 적 없다”면서 “시간이 조금 필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김 지사는 이날 경남발전연구원에서 열린 경남도정 인수위원회인 ‘새로운 경남위원회’ 도정 4개년 계획 최종보고회에서 “특검이 (나를) 필요로 하면 소환할 것 같은데, 특검 조사에서 의혹을 충분히 해소하겠다”면서 “지난 경찰 조사에서 충분히 소명했던 내용을 마치 새로운 것처럼 반복해서 보도하고 있다”고 불만을 표했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18-08-0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