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싱가포르 ARF 참석하는 리용호, 폼페이오와 북·미 비핵화 회담 가능성

입력 : ㅣ 수정 : 2018-08-01 23: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유해 55구 송환에 인식표 1개 보내
CNN “신원 확인에만 수개월 걸릴 듯”
리용호 북한 외무상 타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리용호 북한 외무상
타스 연합뉴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3일 싱가포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북·미 접촉 여부가 주목된다.

1일 CNN과 중국 소식통 등에 따르면 리 외무상은 3일 0시 10분 베이징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가는 중국국제항공 항공편을 예약했다. 리 외무상은 3일 오전 6시 30분쯤 싱가포르에 도착할 예정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2일 말레이시아를 거쳐 3일 싱가포르에 도착해, 북·미 외교수장 간 만남이 이뤄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3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북한도 같은 회의(ARF)에 참석할 예정으로 북·미의 접촉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면서 “다만 계획된 회담 일정은 없다”고 밝혔다. AP통신도 이날 국무부 고위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ARF에서 북·미 양자)회담이 가능할 수는 있지만 확정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워싱턴 정가는 이번 ARF에서 북·미 외교수장의 회동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강력한 제재와 대화라는 ‘투 트랙’ 전략을 구사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비핵화 협상을 본궤도에 올리기 위한 돌파구가 필요한 시점이다.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는 국무부의 입장은 북·미 간 물밑 협의가 이뤄지고 있지만 하루 전까지 확실한 것을 알려 주지 않는 북한의 외교 특성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도 6·25 참전 미군 유해 송환 등 ‘성의’를 보이며 북·미 협상의 끈을 놓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북·미 외교장관회담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북·미가 이번 ARF에서 비핵화 협상의 추동력을 확보하지 못한다면 한동안 교착상태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따라서 어떤 형식으로든 북·미 외교장관이 종전선언과 비핵화 협상의 이견을 좁히기 위한 행동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AP통신 등은 지난달 27일 북한이 미군 유해를 송환하면서 인식표(군번줄) 1개를 함께 보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인식표가 미군 병사의 것인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CNN은 추가 정보가 없는 상태에서 인도된 유해의 신원 확인에는 수개월 이상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8-02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