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 재선 뒤 대북 강경노선 돌아설까 걱정”

입력 : ㅣ 수정 : 2018-08-02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북’ 스웨덴 싱크탱크 만난 여권 소식통
“北, 변수 전에 체제보장·종전선언 원해”
ICBM 제작 현장 美에 의도적 노출 관측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FP 연합뉴스

북한이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 또는 2020년 미국 대선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변심해 군사적 강경책을 구사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여권 소식통이 전했다. 이런 이유로 북한은 변수가 생기기 전에 체제보장을 확약받고자 종전선언을 서두르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북한을 다녀온 스웨덴의 북한 관련 싱크탱크 관계자를 만난 여권 소식통은 1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변수로 선거에서 이득을 본 뒤 변심해 체제보장 약속을 뒤집으면 어떻게 하느냐고 북한 관계자들이 걱정을 토로했다고 스웨덴 싱크탱크 관계자가 말했다”면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입장에선 최악의 시나리오를 항상 염두에 둬야 하기 때문에 안심하기 힘든 것”이라고 했다.

북한이 상정하는 최악의 상황이란 미국 조야(朝野)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의문을 제기하며 여론이 악화할 때 트럼프 대통령이 국면을 타개하기 위해 군사적 옵션까지 포함하는 대북 강경노선으로 돌아서는 상황을 말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 세계의 시선이 쏠린 북·미 정상회담도 편지 한 통으로 취소할 정도로 ‘변칙성’을 보여 왔다.

반대로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민주당에 패하거나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후보에 패하는 경우도 북한으로서는 불안한 시나리오다. 민주당이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뒤집으려 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실제 빌 클린턴 민주당 행정부는 1994년 10월 북한과 제네바합의를 타결했으나 11월 공화당이 압승하면서 합의는 무력화되기 시작했고, 2000년 대선에서 조지 W 부시 공화당 후보가 승리하면서 합의는 폐기 수순을 밟았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인내하는 것은 자신의 이해관계가 달린 선거 때문”이라며 “종전선언을 오래 끌수록 위험한 상황이 올 수 있다고 북한은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최근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제작 현장 모습을 미 정보당국에 노출시킨 것을 두고 조기 종전선언을 압박하기 위한 의도적 전략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반면 북한의 우려가 기우라는 관측도 있다. 홍민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까지 이룬 북·미 협상의 성과를 임기 내에 쉽게 포기하진 못할 것”이라고 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8-08-02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