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n] 퇴임 대법관 “사법농단 의혹 참담”

입력 : ㅣ 수정 : 2018-08-01 2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사법농단 의혹으로 사법부에 대한 국민 신뢰가 바닥으로 떨어진 가운데 1일 고영한·김창석·김신 대법관이 6년간의 임기를 끝내고 퇴임하며 참담한 심경을 토로했다.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책임을 지고 법원행정처장에서 물러나기도 했던 고 대법관 등은 우리 사법에 대한 신뢰가 더이상 무너져 내려서는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 김신 대법관은 “대법관들이 무슨 거래를 위해 법과 양심에 어긋나는 재판을 하지 않았다는 점이 (검찰 수사를 통해) 분명히 확인되기를 바란다”며 재판 거래가 없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강조하기도 했다.

2018-08-0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