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이재명에 “통화·문자 모두 공개하자”

입력 : ㅣ 수정 : 2018-08-01 16: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사자 반론도 방송에 반영…모욕과 희화화 없었다”
SBS TV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이재명 경기지사와 조직폭력배 간 유착 의혹을 제기한 지난달 25일 방송과 관련해 “충분한 확인과정을 거쳤다”고 재차 강조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이 지사가 SNS를 통해 “모욕적이고 정치적 의도가 다분한 취재였다”, “(거대기득권) ‘그들’에 보조 맞춰, ‘이재명 조폭몰이’에 동참하는지 지켜보겠다”고 비판한 데 대한 반박이다.

제작진은 “이 지사가 두 번의 내용증명으로 언급한 의견은 공익 목적 아래 충분한 취재, 조사와 확인 과정을 거쳐 보도했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구체적으로 변호사 시절 이 지사의 ‘성남 국제마피아’ 소속 조폭 변호 관련 의혹, 코마 트레이드 이모 대표의 ‘2016년 성남 중소기업인 대상’ 수상 관련 의혹, 성남 청소년 재단 산하 기관과 조직폭력배가 행정원장으로 근무하던 병원과의 MOU 관련 의혹, 조직폭력배가 본부장으로 재직하던 주차관리 업체와 성남시-성남도시개발공사의 수의 계약 관련 의혹, 조폭 임모 씨가 재직한 경호업체 관련 의혹 등에 대해 모두 검증했다고 강조했다.

제작진은 또 “이 지사의 반론을 방송에 내용과 분량 면에서 모두 공정하고 균형 있게 반영했다. 이와 관련한 후속 취재 역시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아울러 이 지사가 ‘통화 내용 중 일부만을 발췌해 공정방송에 대한 요청을 희화화했다’고 한 데 대해서는 “전체 통화 녹음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온라인에 공개하면 될 일”이라고 자신을 보였다.

제작진은 “우리가 편집과정에서 희화화하려는 의도가 있었는지 시청자가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게 통화 당시 촬영 영상 원본까지 공개할 용의가 있다”며 “우리 취재가 모욕적이고 정치적 의도가 있었는지는 전체 통화 내용이 공개되면 시청자가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도 ‘거대 기득권 그들’의 실체는 무엇인지, 그들이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다는 것인지, 자신의 주장에 대한 합당한 근거를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