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선 코인’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회장 인터폴 적색수배

입력 : ㅣ 수정 : 2018-08-01 19: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6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기자간담회에서 최용석 신일그룹 대표이사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8. 7. 26.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6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기자간담회에서 최용석 신일그룹 대표이사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8. 7. 26.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1905년 러일전쟁에 참전했다가 일본군 공격을 받고 울릉도 인근에서 침몰한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와 관련한 투자 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보물선’을 주제로 가상화폐를 발행하는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회장 유모씨에 대해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적색수배를 요청하기로 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현재 베트남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진 유씨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적색수배 요청 절차를 밟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싱가포르 신일그룹’은 보물선 테마를 내세워 가상화폐를 발행해 투자자를 모으는 회사다.

신일그룹은 돈스코이호 탐사와 인양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가상화폐 발행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하지만 경찰은 신일그룹이 싱가포르 신일그룹의 가상화폐 발행 과정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유씨와 신일그룹 전 대표인 류모씨는 인척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는 2014년 사기 등 혐의로 체포 영장이 발부된 상태며 아직 체포 시한이 남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일단 2014년 발부된 체포 영장에 적시된 혐의를 통해 그의 신병을 확보한 뒤 투자 사기 의혹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또 신일그룹의 투자사기 의혹과 관련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일그룹 관계자들의 권유로 가상화폐에 투자했다는 피해자 3명의 진술을 확보했다”며 “추가로 구체적인 피해 사실을 밝혀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