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결핵발생률 절반으로…노인 등 검진 강화

입력 : ㅣ 수정 : 2018-08-01 14: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2기 결핵관리종합계획 수립
결핵 검진. 연합뉴스

▲ 결핵 검진. 연합뉴스

보건당국이 ‘결핵 후진국’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2022년까지 결핵발생률을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낮추기로 했다. 이를 위해 노인과 청소년,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검진을 강화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제2기 결핵관리종합계획’(2018~2022년)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2016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결핵 발생률은 한국이 77.0명으로 2위 라트비아(37.0명), 3위 멕시코(22.0명)보다 훨씬 많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11.7명)의 6배를 넘는다. 결핵검진을 강화해 2022년 연간 환자 발생률을 10만명당 40명으로 줄이고 2035년에는 완전 퇴치하는 것을 목표로 정했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결핵이 많이 발생하는 지역에서 노인 의료급여수급권자 등을 대상으로 결핵검진을 하기로 했다. 또 국내 외국인 거주 밀집 지역에서 결핵과 잠복결핵 검진 시범사업을 시행해 국내 전파를 차단하기로 했다.

결핵 감염에 취약한 영유아, 청소년, 노인 등과 접촉빈도가 높은 방과후 교사, 간병인 등의 직업군에 대해서도 결핵검진 관리체계를 만든다. 노숙인, 쪽방 거주자 등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은 이동 결핵검진을 시행한 뒤 점차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노숙인 등 취약계층 결핵환자의 치료율을 높이기 위해 보건, 복지, 의료 부문을 통합한 지역사회 기반 결핵관리사업 모형을 개발하기로 했다.

잠복결핵감염을 치료하는 의료기관은 370곳에서 460곳으로 확대하고 부작용 발생에 대한 모니터링과 역학조사를 실시한다. 결핵환자의 가족에 대한 결핵검진도 강화하고 집단시설 결핵 역학조사 실시 기준을 현행 ‘전염성 결핵’에서 ‘비전염성 결핵’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가기로 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