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어린이집 원장, 폭염에 에어컨 끄고 폭언…학대 의심신고

입력 : ㅣ 수정 : 2018-08-01 09: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인천의 한 어린이집 원장이 폭염에 에어컨을 켜지 않고 아이들에게 ‘자폐아’, ‘지능이 낮다’ 는 등의 폭언을 일삼았다는 학대 의심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A어린이집 학부모들이 “아동학대가 의심돼 어린이집에 폐쇄회로(CC)TV를 보여달라고 했는데 보여주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학부모들은 이 어린이집 전직 보육교사로부터 ‘원장이 원생들을 학대한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받고 어린이집을 찾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전직 보육교사는 “어린이집 원장이 폭염이 심했던 지난달 3∼4세 반 에어컨을 꺼 원생들이 땀을 흘리며 수업을 들었다”며 “원생들에게 ‘자폐아’라거나 ‘지능이 낮다’는 등 막말을 하고 전날 먹고 남은 밥을 죽으로 끓여 먹였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최근 2개월분 어린이집 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고, 어린이집 원장을 상대로 실제 학대 행위가 있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어제 전직 보육교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학대 의혹을 조사했으며 조만간 원장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