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서 집단폭행으로 사망한 여성…“사인 밝히기 어렵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01 0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 구미에서 집단폭행으로 숨진 20대 여성의 사인 규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31일 구미경찰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A(22)씨 시신을 부검한 결과, 부패 정도가 심해 직접적인 사인을 밝히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27일 새벽 구미 한 원룸에서 숨진 뒤 3일 만에 발견됐다. 같은 날 A씨와 함께 살던 여성 3명과 인근에 거주하는 여성 1명이 “친구를 때렸는데, 숨진 것 같다”며 경찰에 자수했다.

이들 4명은 A씨를 조립식 옷걸이 봉 등을 이용해 지속적으로 때리다 결국 숨지자 시신에 이불을 덮어둔 채 달아났다. 집단 구타는 최소 2개월간 계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원룸 문을 닫은 상태에서 실내온도가 40도 이상 올랐고 이불까지 덮어놔 시신이 손상된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상해 행위가 드러나지 않더라도 이미 폭행에 의한 사망으로 밝혀졌기 때문에 추가 수사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가해자들은 지난 2월 인터넷 채팅으로 A씨를 만나 원룸에서 동거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A씨가 청소와 설거지를 제대로 하지 않고 행동이 굼뜨다며 집단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들은 숨진 A씨의 행동이 마음에 안 들 때마다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며 “처음엔 사소하게 폭행하다가 A씨가 달리 저항하지 않으면서 그 정도가 심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위 내용물에 독극물이 있는지 등 정밀 부검 결과가 나오면 상해치사 혐의로 피의자 4명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