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호국인물에 연해주 독립군 이끈 이범윤 선생

입력 : ㅣ 수정 : 2018-07-31 23: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간도관리사 출신… 항일 투쟁 선봉
전쟁기념관이 8월의 호국인물로 만주와 연해주 일대에서 항일무장투쟁을 이끌었던 이범윤 선생을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1856년 경기 고양에서 태어난 선생은 정부 간도관리사로 파견됐고, 농민들과 ‘사포대’(개인이 관리하는 부대)를 조직해 현지에 거주하던 한인 7만여명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앞장섰다. 선생은 1904년 러일전쟁이 발발하자 사포대를 이끌고 러시아군과 함께 반일 군사작전에 참가했다. 이듬해 러시아 노보키예프스크를 활동 기지 삼아 항일 단체인 ‘창의회’를 결성해 소위 ‘연추의병부대’(이범윤 의병부대)를 이끌었다. 안중근 의사도 이곳에서 우영장(참모중장)을 맡았었다.

이후 선생은 1911년 5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조직된 ‘권업회’ 총재로 추대됐다. 권업회는 시베리아 일대의 최대 한인 기관으로 최재형·최봉준이 부총재, 이상설이 의장, 홍범도가 경찰부장을 맡았다.

이어 그는 1919년 무장 독립운동 단체인 ‘의군부’를 조직해 총재를 맡았고 1921년에는 대한독립군에 참여했다. 평생을 항일 운동에 몸바쳤으며 1940년 10월 20일 서거했다. 정부는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다. 전쟁기념관은 2일 오후 2시 유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인을 추모하는 현양 행사를 연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8-0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