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김경수 첫 강제수사 무산… 영장 기각

입력 : ㅣ 수정 : 2018-07-31 23: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사 난항 예고… 이르면 이번주 金 소환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검팀이 김경수(51) 경남지사와 ‘드루킹’ 김동원(49·구속 기소)씨 간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확보하면서 곧 김 지사를 직접 불러 관련 내용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 지사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법원이 기각하면서 첫 강제 수사가 무산돼 향후 수사 과정에서도 난항이 예상된다.

박상융 특검보는 31일 드루킹 김씨를 7차 소환해 댓글 조작 정황 등을 추궁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앞서 김씨로부터 제출받은 이동식저장장치(USB)에서 메신저 프로그램인 ‘시그널’을 통해 김 지사와 그가 주고받은 대화 내용을 확보하고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 안팎으로 알려진 메신저 내용에 따르면 김 지사는 지난해 1월 5일 드루킹에게 “재벌개혁 방안에 대한 자료를 러프하게라도 받아볼 수 있을까요? 목차라도 무방합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내며 ‘다음주 10일’ 예정된 발표에 참조하겠다고 밝혔고, 이에 드루킹은 “준비된 게 없습니다만 목차만이라도 지금 작성해서 내일 들고 가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실제로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였던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달 10일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 주최로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포럼에 참여해 재벌개혁 정책 공약을 담은 기조연설을 했다.

특검팀은 시그널 대화 내용으로 미뤄 이들이 단순한 정치인과 정치 브로커를 넘어선 친밀한 관계였다고 보고 있다. 1차 조사기한이 한 달도 남지 않은 만큼 특검팀은 이르면 이번 주 김 지사를 불러 관련 사항을 물어볼 예정이다.

한편 특검은 지난 30일 김 지사에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해 관사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으나 서울중앙지법이 이를 기각했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18-08-0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