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차에… 이번엔 치매 노인 7시간 방치

입력 : ㅣ 수정 : 2018-07-31 2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호센터 차 타고 이동한 79세 할머니
체온 40도 웃돌았으나 병원서 의식 회복
경찰 “조사 뒤 요양보호사·운전자 처벌”


대구에서 70대 치매노인이 폭염 속 차 안에서 7시간 가깝게 방치돼 인명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지난 30일 오후 4시쯤 대구시 북구 노원동 한 주간보호센터에서 이 센터에 다니는 이모(79·여)씨가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직원들이 발견해 병원으로 급히 옮겼다.

발견 당시 이씨의 체온은 40도를 웃돌았으나 다행히 병원으로 옮겨진 뒤 의식을 되찾았다. 이날 대구 낮 최고기온은 33도였다.

이씨는 이날 오전 북구 매천동 집에서 보호센터 차를 타고 이동했지만 보호센터에 도착한 뒤 하차하지 않았다. 하지만 차량운전자나 요양보호사가 이를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집에서 보호센터 차량에 탄 뒤 발견될 때까지 폭염 속에 7시간가량 방치돼 있었던 것이다.

차량 운전자는 이씨가 차량 맨 뒤에 비스듬히 누워 있어 발견하지 못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또 요양보호사는 다른 노인 1명을 화장실에 데리고 갔다 온 뒤 이씨의 하차 여부를 살피지 않고 주간보호센터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차량에는 이씨 등 주간보호센터에 다니는 노인 5명이 타고 있었다.

다행히 차량운전자가 주차한 뒤 차량 창문을 약간 열어 둔 게 최악의 상황에 이르지 않도록 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보호센터 차량운전자와 요양보호사를 업무상치상 혐의로 처벌할 방침이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18-08-0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