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北, 신형 ICBM 개발 정황”

입력 : ㅣ 수정 : 2018-07-31 2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양 미사일 단지 트레일러 흔적 포착…고성능 액체연료 1~2기 제작 중인 듯
북한이 평양 인근 대형 미사일 연구 시설에서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개발 중인 정황이 포착됐다고 미국 언론들이 정보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30일(현지시간) 정보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 평양 산음동의 미사일 종합연구단지에서 액체연료 ICBM 1~2기가 제작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미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 “미국의 정찰 위성이 지난해 ICBM을 생산했던 북한 공장에서 새로운 차량이 움직이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백악관은 미 언론들의 보도에 대해 논평하지 않았지만 지난달 북한의 농축우라늄 생산 증대와 마찬가지로 정보당국을 통해 북한의 군사적 동향이 유출된 또 다른 사례로 평가된다.

상업용 위성사진 전문업체 플래닛 랩스가 촬영한 산음동 연구단지 사진을 분석한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프로그램의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이곳으로 매일 컨테이너와 차량이 드나들고 있다”면서 “이는 산음동 연구단지가 폐쇄된 장소가 아니라 연구·개발이 이뤄지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 7일 촬영된 사진에는 적재 지점에서 붉은색 트레일러가 관측됐으며 이는 과거 북한이 ICBM을 운반하는 데 사용했던 트레일러와 같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산음 연구단지는 미국 동부 연안까지 타격할 수 있는 화성15형을 포함해 두 기의 ICBM이 제작된 곳이다. WP는 “북한이 핵 능력을 확장 중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으나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여전히 고성능 무기를 제조 중이라는 사실을 보여 준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로이터통신은 “신음동 연구단지의 차량 움직임만으로 미사일 제조의 진전 여부를 알 수 없다”는 평가도 전했다.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의 조엘 위트 스팀슨센터 연구원은 트위터에 미국과 구소련이 군축협상을 진행하면서도 미사일과 핵무기 제조를 계속했던 사실을 예로 들면서 “합의서에 잉크가 마를 때까지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중단할 것이라는 기대는 비현실적”이라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8-01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