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님께 굵은 면발 콩국수 올렸다가 해고…용역업체 조리사의 설움

입력 : ㅣ 수정 : 2018-07-31 18: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콩국수 사진은 기사와 관계가 없습니다.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콩국수
사진은 기사와 관계가 없습니다.
서울신문 DB

유명 호텔과 골프장을 운영하는 업체의 회장에게 굵은 면발의 콩국수를 대접했다는 이유로 해고를 강요받았다는 조리사의 주장이 논란이 되고 있다.

31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모 골프장 조리원으로 일하던 A(여·58)씨는 지난 23일 사직서를 제출하라는 강요를 받았다. 콩국수 면발 때문이라는 게 A씨의 주장이라고 뉴시스는 전했다.

A씨는 지난 19일 골프장 실소유주인 L회장으로부터 콩국수 주문을 받았다. 마침 중면이 떨어져 더 굵은 면으로 국수를 만들었다고 한다. A씨는 L회장의 호출을 받았고 “국수 면발이 왜 이렇게 굵으냐”는 지적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후 골프장 측은 식음료 용역계약을 맺은 S사에 공문을 보내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A씨는 S사가 재하도급을 준 모 업체 소속이었다.

골프장 관계자는 뉴시스에 “콩국수 면발과 관련한 회장님의 지적이 있었고 영업에 문제가 될 수 있으니 조치를 취해달라는 요청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S사는 “A씨가 분명히 잘못을 했다. 해고가 아니라 A씨 스스로 사직서를 낸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골프장 직원들 사이에서는 “파리 목숨도 아니고 콩국수 면발 때문에 해고하는 행태가 말이 되느냐”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