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훈 “자유한국당, 방송에 ‘생얼’로 나가길 바라”

입력 : ㅣ 수정 : 2018-07-31 16: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성태(왼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2018.7.31  연합뉴스

▲ 김성태(왼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2018.7.31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로부터 “화장을 많이 한다”, “성정체성이 혼란하다”는 등의 인신공격을 받은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측이 “문제의 본질과 상관 없는 물타기”라며 반박에 나섰다.

임 소장은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이 나날이 기무사를 두둔하고 있어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면서 “국방위, 정보위, 법사위 등 상임위에서 계엄령 문건을 다룰 때 자유당이 보여준 모습은 흡사 내란범들의 변호사 같았다”고 밝혔다.

임 소장은 “김 원내대표는 센터 소장이 동성애자로 성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사람인데 어떻게 국방 개혁을 입에 남드냐고 목에 핏대를 세웠다”면서 “논리가 부족하니 하등 상관 없는 내용까지 끌어와 물타기를 시도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임 소장은 “동성애자와 성 정체성의 혼란을 느끼는 사람을 동일시하는 무지의 소치는 차치하더라도 인식의 밑천을 드러내면서까지 내란범을 지켜야 하는 이유에 국민들은 물음표를 던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날 오후 김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임 소장을 거론하며 “(임 소장이) 화면에 화장을 많이 한 모습으로 비친 채 기무사와 군 개혁을 이야기하는 상황이 맞는지 많은 국민이 한국당에 연락을 해왔다”며 임 소장의 성적 지향을 문제 삼았다.
정론관 들어오는 박주민 의원과 임태훈 소장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으로 기자회견을 위해 들어오고 있다. 2018.7.31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론관 들어오는 박주민 의원과 임태훈 소장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으로 기자회견을 위해 들어오고 있다. 2018.7.31
뉴스1

이와 관련 임 소장은 “기자회견 할 때 분장하는 게 뭐가 잘못된 건지 잘 모르겠다”면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방송 출연할 때 분장하지 말고 생얼(민낯)으로 나가길 바란다. 앞으로 방송사들 화장품값 아끼게 돼 다행”이라고 비꼬았다.

김 원내대표는 임 소장이 양심적 병영거부자로 복역한 사실을 들어 군 개혁을 주도하는 게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임 소장은 “북한을 다녀온 사람만 북한인권을 주장하진 않는다. 말장난은 그만해달라”고 받아쳤다.

김 원내대표가 제기한 군인권센터와 문재인 정부의 유착 의혹에 대해 임 소장은 “무슨 유착이 있다는 건지 모르겠다. 그렇게 보이시나”라고 반문했다.

임 소장은 기무사 관련 군사기밀 문서가 인권센터로 넘어간 과정에 대한 김 원내대표의 의구심과 관련 “그뿐만 아니라 장군 성추행 등 수많은 제보가 들어온다. 이번 건은 참다 못한 전현직 기무요원들의 제보를 받은 것”이라며 “이런 정보를 여당한테 받는다, 국방장관이 준다는 루머가 도는데 (송영무) 장관이 저와 친하지 않다. 장관도 잘못하면 우리 감시대상”이라고 부인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