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메르스 의심환자, 1차 검사에서 음성판정

입력 : ㅣ 수정 : 2018-07-31 09: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르스가 유행하던 2015년 서울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2015.6.18.  박윤슬 seul@seoul.co.kr

▲ 메르스가 유행하던 2015년 서울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2015.6.18.
박윤슬 seul@seoul.co.kr

사우디아라비아 병원에서 간호사로 근무하다 귀국한 20대 여성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증세를 보여 격리됐으나 1차 검사에서 메르스 음성판정을 받았다.

부산시는 이 여성의 가검물을 채취해 부산보건환경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한 결과 30일 오후 늦게 메르스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올해 2월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해 현지 병원에서 근무하다 휴가차 지난 26일 귀국했다.

이후 28일부터 인후통과 오한 증세를 보여 병원을 찾았다가 메르스 의심증상으로 격리 조치됐다. 이 여성은 중동지역에 오래 거주하고 병원에 근무해 질병 우려가 크다는 게 부산시 판단이다.

2차 검사에서도 최종 음성판정을 받으면 격리 해제할 계획이라고 시는 밝혔다. 2차 검사 결과는 31일 오후 늦게 또는 다음달 1일 오전 나올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메르스 의심환자는 올해도 여러 차례 보고되고 있지만 이 여성의 경우 의료기관 근무 경력 등을 고려해 2차 검사까지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메르스는 2~14일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보이는 질병으로 증상이 사스(SARS)와 비슷하다. 만성질환자나 면역이 약한 사람은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5년 5월 20일부터 7월 28일까지 메르스가 크게 유행해 186명이 확진을 받았고 이 가운데 36명이 사망했다. 당시 의료기관과 보건당국의 허술한 초기대응으로 방역망이 잇달아 뚫리면서 메르스 발원지인 중동보다도 인명 피해가 컸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