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드루킹에 ‘문 대통령 대선공약’ 자문 요청 정황

입력 : ㅣ 수정 : 2018-07-31 1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경수 경남지사가 4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경제혁신추진위원회 설치 등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수 경남지사가 4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경제혁신추진위원회 설치 등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드루킹’ 김모씨가 ‘밀접한 관계’였다고 볼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허익범 특검팀은 드루킹이 지난 18일 제출한 USB에서 드루킹과 김 지시가 주고받은 메신저 대화 내용을 입수했다. 지난해 1월 5일 당시 국회의원이던 김 지사가 드루킹에게 “재벌개혁 방안에 대한 자료(를) 러프하게라도 받아볼 수 있을까요?”라고 물으며 “목차라도 무방합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드루킹은 “논의 과정이 필요한 보고서라도 20일쯤 완성할 생각으로 미뤄두고 있어서 준비된 게 없습니다만 목차만이라도 지금 작성해서 내일 들고 가겠습니다”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가 다음 날 드루킹에게 ‘여의도 국회 앞 한 식당을 예약했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에 비춰 특검은 이들이 실제 만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 지사는 당시 대권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의 대변인이었다.

두 사람이 메신저를 주고받은 지 닷새 후 문 대통령은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포럼에 참석했다. 이때 ‘재벌청산, 진정한 시장경제로 가는 길’이란 제목으로 기조연설을 하면서 문 대통령은 “삼성물산 합병 과정에 국민연금이 동원된 것과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 “기관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정책구상을 밝혔다.

기조연설이 끝난 후 김 지사는 드루킹에게 “오늘 기조연설에 대한 반응은 어떤가”라고 묻자 드루킹이 “와서 들어보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답한 내용도 특검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김 지사가 그날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