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가족 캠핑 중 실종 여성 마지막 행적은…닷새째 수색

입력 : ㅣ 수정 : 2018-07-30 15: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일부터 세화항 방파제서 캠핑…결정적 단서 못 찾아
30일 제주시 구좌읍 해안에서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지난 25일 밤 가족 캠핑 중 실종된 30대 여성을 찾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2018.7.3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0일 제주시 구좌읍 해안에서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지난 25일 밤 가족 캠핑 중 실종된 30대 여성을 찾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2018.7.30
연합뉴스

가족 캠핑 중 실종된 30대 여성이 30일 닷새째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실종 여성 최모(38·경기도 안산)씨가 사라진 25일 밤 마지막 행방을 되짚어본다.

최씨 가족이 제주시 구좌읍 세화항을 찾은 것은 지난 10일이다.

세화에 이주하려고 마음먹은 터에 캠핑카를 이용, 장기간 캠핑하려고 왔다.

최씨의 남편 A(37)씨가 먼저 여행 겸 세화로 왔고 최씨가 어린 아들과 딸을 데리고 뒤따라 왔다.

최씨 가족은 세화항 방파제 끝 부분에 캠핑카를 세우고 캠핑에 들어갔다.

경관이 좋을뿐더러 다른 사람의 방해도 받지 않는 곳이다. 공중화장실도 부근에 있다.

캠핑 생활 중 마을 어촌계의 항의를 받기도 했다. 캠핑할 수 없는 곳에서 수일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해당 캠핑카는 상수도를 연결하지 않은 데다 언제든지 이동이 가능해 강제로 이동 조치할 방법은 마땅히 없었다.

제주 해변에서 여러 캠핑카들이 상수도를 연결해 영업하는 것과는 달리 이동이 자유로운 형태다.

캠핑을 시작한 지 보름째가 되는 지난 25일. 당일은 가족이 함께 오후 7시 30분께 인근 음식점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부부가 술을 반 병씩나눠 마셨다.

이후 캠핑카로 되돌아와서도 부부끼리 또 술을 마셨다.

남편 A씨가 잠이 든 오후 11시 5분께 최씨가 캠핑카가 있는 방파제 끝 부분에서 500여m 떨어진 해안도로의 편의점 폐쇄회로(CC) TV에 모습이 찍혔다.

최씨는 편의점에서 소주 1병과 김밥, 커피 등을 사고서 밖으로 나갔다.

편의점 CCTV 장면이 현재까지 최씨의 마지막 모습이다.

편의점에 찍힌 그의 모습은 민소매 티와 반바지 등 간편복 차림에 슬리퍼를 신고 있었다.

다음 날인 26일 오전 가족이 최씨가 없는 것을 알고 찾다가 오후 3시 21분께 최씨의 언니가 경찰에 실종 신고했다.

최씨의 휴대전화는 신고 당일 오후 4시 31분께 캠핑카로 가는 길에 있는 공중화장실 부근에서 발견됐다. 그의 슬리퍼 한쪽도 같은 날 오후 6시 30분께 세화항 내항에서 발견됐다.

경찰과 해경, 소방, 해군은 연인원 300여명을 동원해 이날까지 닷새째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수색에는 드론도 동원돼 항공에서 최씨의 행방을 찾고 있다.

이날 정오께 최씨의 다른 한쪽 슬리퍼가 세화항에서 동쪽으로 4㎞가량 떨어진 구좌읍 하도리 해안에서 수색 중인 경찰 대원에 의해 발견됐다.

그러나 최씨를 찾을 결정적 단서는 아직도 없는 상태다.

최씨가 편의점에서 샀던 소주와 김밥 등의 물품도 현재까지 흔적을 찾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씨가 실종 당일 편의점을 들른 후 캠핑카로 바다에 실수로 빠졌을 가능성이 있어 해경과 공조, 수중 수색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여러 가능성을 두고 최씨의 행방을 찾는 등 수색을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항 주변에 세운 승용차의 블랙박스 등을 토대로 수사하고 있으나 세화항 방파제 위에는 CCTV가 없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