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사미아 매트서도 기준 초과 방사선…원안위, 수거명령

입력 : ㅣ 수정 : 2018-07-30 15: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1년 판매 ‘까사온 메모텍스’ 1만2천여개…모나자이트 쓰인 듯”
‘라돈침대’ 사태를 불러온 대진침대 매트리스 수거가 아직 완료되지 않은 가운데, 이번에는 가구업체인 ‘까사미아’의 매트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까사미아 매트서도 기준 초과 방사선…원안위, 수거명령 연합뉴스

▲ 까사미아 매트서도 기준 초과 방사선…원안위, 수거명령
연합뉴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30일 “까사미아의 일부 토퍼 세트(토퍼+베개)의 피폭선량이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 정한 가공제품 안전기준(연간 1mSv)을 초과해, 해당 업체에 수거명령 등 행정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토퍼는 침대 매트리스나 바닥에 까는 두께 10㎝ 미만의 매트다.

이번에 피폭선량 초과로 문제가 된 제품은 ‘casaon(까사온) 메모텍스’다. 이 제품은 지난 2011년 홈쇼핑을 통해 한시적으로 판매됐으며, 총 판매량은 1만2천395개인 것으로 알려졌다.

까사미아는 지난 6월 28일 이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다는 소비자의 제보를 받았고, 이달 10일 이런 내용을 원안위에 알렸다.

원안위는 까사온 메모텍스 토퍼 3개와 베개 10개를 받아 조사한 결과, 이중 토퍼 2개와 베개 1개의 피폭선량이 법정 기준치 이상임을 확인했다. 토퍼 2개의 피폭선량은 각각 연간 1.52mSv와 1.41mSv, 베개의 경우 2.03mSv인 것으로 분석됐다. 나머지 토퍼 1개와 베개 9개의 피폭선량은 기준치 이내였다.

원안위는 이들 토퍼와 베개 폼에 모나자이트가 소량 첨가됐을 것으로 보고, 이 물질의 유통 경로를 조사할 방침이다.

까사미아는 결함 제품을 수거하기 위해 전용 콜센터를 운영하며, 제품을 1개월 안에 모두 수거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제가 된 제품 외에 다른 모델에 대해서도 피폭선량을 자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또 다른 업체인 티앤아이의 ‘가누다’라는 브랜드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나온다는 제보가 나왔다. 이에 티앤아이는 제품의 리콜을 발표했고, 원안위는 이 업체에서 시료를 받아 안전기준에 만족하는지 조사키로 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