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내신 시험지 빼돌린 행정실장·학부모 구속영장

입력 : ㅣ 수정 : 2018-07-30 14: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사행정 방해한 혐의…경찰, 금품거래 여부 파악 중…구속 여부 이날 늦게 결정될 듯
고3 내신 시험지(촬영 목적으로 만든 소품) [연합뉴스 사진]

▲ 고3 내신 시험지(촬영 목적으로 만든 소품) [연합뉴스 사진]

광주 서부경찰서는 고3 내신 시험문제를 빼돌려 학사행정을 방해한 혐의(위계에 의한 업무방해)로 광주 한 고등학교 행정실장 A(58)씨와 학부모 B(52·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들은 고3 수험생인 B씨 아들의 내신 성적을 조작하고자 시험문제 유출을 공모하고 실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행정실장 A씨는 학교 운영위원장인 B씨의 부탁을 받고 올해 고3 1학기 이과 중간·기말고사 시험문제를 통째로 빼돌렸다.

A씨는 학교 측 관리소홀을 틈타 ‘등사실’에 보관된 시험지 원안을 행정실로 가져와서 복사해 B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학부모 B씨는 시험지 사본에서 아들이 어려워하는 과목을 중심으로 난도가 높은 문제만 발췌해 A4용지 4장 분량의 학습자료, 이른바 족보를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이 학습자료를 ‘족보’라면서 아들에게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의사인 B씨는 아들이 의대에 진학하기를 원했으나 성적이 좋지 않아 고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시험문제 유출을 대가로 행정실장과 학부모 사이에 금품거래 등이 있었는지 파악 중이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