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광장] 더불어 사는 사회로 가는 길/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입력 : ㅣ 수정 : 2018-07-30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3월 문재인 정부는 노동기본권 강화를 위한 개헌안을 발의하며 노동 존중 사회를 열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근로’를 ‘노동’으로 대체하고, ‘동일가치 노동·동일임금’의 개념을 전파하며 노동에 대한 국민적,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대한민국에서의 노동은 단순히 생계수단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더욱이 보수, 고용형태, 직종, 성별, 연령 등에 따른 공공연한 차별과 경직된 노동문화는 노동자의 자존감을 떨어뜨리고 사회적 분열을 초래했다.

 그러나 진정한 노동이란 생계 유지를 위한 행위뿐만 아니라 인간으로서의 삶을 영위하기 위해 행하는 모든 정신적·육체적 활동을 의미한다. 때문에 노동은 자기자신을 실현하는 과정이며, 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가치와 존엄이라고도 할 수 있다.

 이것이 강동구가 노동에 주목하는 이유다. 노동이야말로 양극화, 물질중시화, 기업화돼 가고 있는 사회에서 스스로가 가치 있는 존재임을 확인하고, 자신의 능력과 노력으로 삶에서의 성취를 이뤄낼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강동구는 1979년 구가 생긴 이래 가장 큰 변화를 맞고 있다. 43만여명의 인구는 2022년이면 54만여명에 육박할 전망이다. 지하철 연장과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 조성은 도시 전체에 근본적인 변화를 불러일으킬 것이다.

 이러한 물결 속에서 외면받는 계층이 스스로를 지켜낼 수 있도록 지원하려면 노동의 권리가 보장되고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그 첫걸음이 ‘강동구 노동권익센터’다. 구청장 직속으로 연내에 설치하고, 조례 제정 및 조직 개편 등 법적·제도적 근거를 마련할 예정이다. 센터는 비정규직, 영세사업자, 여성, 외국인, 청소년 등 차별의 벽에 가로막혀 자신의 능력을 제대로 펼치지 못하는 취약계층의 권익향상에 앞장설 것이다.

 노동은 정치적 이념을 실현하거나 경제적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다. 그 자체가 목적이자 의미가 돼야 한다. 바로 나 자신이, 우리 모두가 노동자이기 때문이다. 사람이 중심이 되는 더불어 행복한 사회, 그 핵심에 노동이 있다.
2018-07-3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