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트럼프 사진 내건 주중 北대사관

입력 : ㅣ 수정 : 2018-07-30 0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옥외 게시판에 한·미 정상 모습 첫 등장
‘친교 두터이’ 설명 등 붙여 ‘사진 외교’
주중 북한대사관이 29일 정전협정 65주년을 기념해 옥외 게시판에 내건 남북 정상회담 사진. 북한대사관이 남한 지도자 사진을 게시한 것은 처음이다.  베이징 연합뉴스

▲ 주중 북한대사관이 29일 정전협정 65주년을 기념해 옥외 게시판에 내건 남북 정상회담 사진. 북한대사관이 남한 지도자 사진을 게시한 것은 처음이다.
베이징 연합뉴스

북한이 그동안 체제 선전 장소로 써 온 주중 북한대사관 옥외 게시판에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진을 내걸었다.

29일 베이징 차오양구 북한대사관 정문 옆의 대형 게시판에는 최근까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으로 도배했던 사진들이 일부 사라지고, 그 자리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 트럼프 미 대통령과 만난 사진들이 새로 게시됐다.

이 게시판에는 지난 4월 1차 북·중 정상회담 사진이 걸리기 전만 해도 광명성 4호 위성과 탄도미사일(SLBM) 수중 시험 발사 등 군사 무기를 뽐내는 사진으로 도배되다시피 했다. 북한이 드러내고 싶은 메시지를 사진으로 보여 주는 게시판 성격에 비춰 볼 때 한국과 미국 지도자의 사진들이 처음으로 걸린 것 자체에 의미가 있다.

남·북 관련 사진은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이 판문점 정상회담 당시 공동성명에 서명하는 장면부터 함께 산책하는 장면, 부부 동반 기념사진이 걸렸다. 아울러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간 세기의 악수 장면, 단독 회담부터 공동성명 서명 장면, 산책 사진들도 게시됐다. 주중 북한대사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산책하는 사진에 “트럼프 대통령과 산책을 하며 친교를 두터이 하는 김정은 동지”라는 설명도 달았다.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지난 3월, 5월, 6월 세 차례에 걸쳐 정상회담을 하는 사진은 게시판의 정중앙을 차지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7일 미군 유해 55구를 송환한 것과 동시에 평안남도 회창군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능원을 조문했다. 특히 마오쩌둥의 아들로 한국전쟁에서 사망한 마오안잉의 묘소에 특별히 화환을 놓고 추모해, 중국에 대한 각별한 예우를 표시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8-07-30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